보도자료

보도자료

은행이 선택하는 비즈니스 모델 P2P




9일 한국금융연구원은 글로벌 경영컨설팅 기업 `액센츄어(Accenture)`가 분석한 디지털 뱅킹 비즈니스 대표적 모델 4가지와 기존 은행을 위협할 신규 4가지 사업 모델에 대한 인용 보고서를 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디지털 뱅킹 대표적 모델은 ▲디지털 관계 관리자 ▲디지털 카테고리 킬러 ▲오픈 플랫폼 플레이어 ▲ 유틸리티 공급자 등으로 나뉜다. 디지털 관계 관리자 모델은 은행이 기존 고객과의 관계, 보유하고 있는 방대한 고객 데이터 등의 강점을 바탕으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대고객 서비스를 강화하는 전략이다. 현재 대다수의 전통적 은행들이 채택하고 있는 모델이다.


 



디지털 카테고리 킬러 모델은 특정 금융서비스 분야를 대상으로 최고의 브랜드 제품 및 전문 서비스 형태의 특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수요 충족시키는 것을 골자로 한다. 2016년 미국 `골드만삭스`의 `마커스(Marcus)`가 대표 사례다. 마커스는 고객에게 수수료 무료인 개인 대출, 고금리 예금계좌 제공하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2017년말 현재 대출잔액 23억달러, 예금잔액 170억달러, 고객 150만명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골드만삭스는 현재 이를 토대로 디지털 관계 관리자 모델로 전환해 서비스를 넓히겠다는 계획이다.

오픈 플랫폼 플레이어 모델은 서로 다른 상품 공급자들이 오픈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를 이용해 차별화하고 부가가치가 높은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어 판매하는 플랫폼 모델이다. 주로 핀테크 또는 디지털 뱅킹 스타트업이 이에 해당한다. 다만, 기존 은행들도 관계 강화 및 유지를 위해 채택하는 추세다.

유틸리티 공급자 모델은 시장 참가자에게 제품 판매 솔루션을 제공하거나 서비스 수요자의 데이터를 분석해 금융 및 투자 상품을 중개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델이다.

주로 네 가지 모델이 대표적이지만 전문가들은 디지털 뱅킹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모델 선택은 일단 시장 분석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한 액센츄어는 이에 은행업에 위협이 될 새로운 금융시장 참여자들의 유형도 분류해 발표했다. 크게 네 가지로 ▲챌린저 뱅크 ▲비은행지불기관 ▲대출 중개 플랫폼 ▲빅테크 등으로 나뉜다




Top